이 블로그 검색

2011년 1월 19일 수요일

한국VS인도 - 스마트 태극전사들의 유쾌한 공격력

2011 아시안컵 축구 C조 3번째 대 인도와의 경기는 태극전사들의 일방적인 공격쇼가 빛을 발한 가운데 4:1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경기가 시작되기 무섭게 파상공세를 펼친 한국은 지동원의 2골, 구자철과 손흥민이 각각 1골을 보태 다득점 경기를 펼쳤지만 만들어진 기회에 비해 효율적이지 못한 결과를 얻는데 그쳤습니다.

이번 대회 참가국 중 최약체이며 앞선 2경기에서 총 9골을 실점한 인도는 30년 만의 아시안컵 재진입에도 불구하고 정상적인 경기운영으로 자신들의 실력을 한국을 상대로 점검하였습니다. 

경기내용은 환상적

전후반을 통틀어 압도적인 점유율과 날카로운 공격작업을 보여준 조광래호는 마치 프로팀이 고교팀을 상대 하듯 화려한 플레이를 연거푸 보여주었습니다. 수비라인을 농락하는 패스와 좋은 피지컬을 바탕으로한 공중볼 다툼, 그리고 몇몇 선수들의 월드클래스급 개인기와 시야, 센스 등 인도는 우리의 맞상대가 되지 못했습니다. 

전 경기까지 3골을 기록중이던 구자철은 지동원의 헤딩패스를 받아 골리까지 젖히며 대회 4번째 골을 넣는 것은 물론 환상적인 킬패스로 동료들을 지원하는 등 가장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여주었습니다.

후반 손흥민이 투입되어 이용래와 함께 중앙미디필드진을 구축한 구자철은 안정적인 볼트래핑과 감각적인 패스를  선보이며 골까지 기록하는 등 이번 대회 가장 주목받는 선수임을 확인시켜 주었습니다.

특히 내리는 비로 인해 볼컨트롤이 어려웠음에도 훌륭한 레벨의 테크닉으로 이 경기의 중심이 되었습니다.

구자철 외에도 이청용, 지동원, 손흥민 등은 물 만난 고기들 처럼 자기 기량을 피치 위에서 맘껏 발휘했습니다.

크게 조명 받진 못했지만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기용되고 있는 이용래 선수는 주어진 역할을 충분히 수행하면서 조광래호의 안정적인 경기운영에 큰 도움을 주었습니다.

아쉬운 골결정력

이날 대한민국이 맞이한 골찬스는 일일이 기억하기 힘들 정도로 많았습니다. 비록 최약체로 평가 받는 수비진을 상대로 한 것이지만 슈팅까지 가는 그 과정이 근래 국대에서는 거의 보지 못할 정도로 근사하고 매력적인 것들이었고 항상 TV를 통해 선망해마지 않던 수퍼 플레이였습니다.

하지만 운이 없던 것인지 거의 골이라고 직감했던 슈팅들은 수비수나 골리, 골대를 맞고 나오며 4골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다음 경기가 대 이란전임을 생각해서 더 많은 골이 필요했던 것은 아닙니다. 경기 비중이나 다음 경기의 대비차원과는 별개로 득점할 수 있는 상황에서 그물을 출렁이지 못했다는 단 한가지의 사실이 조금 아쉬울 뿐입니다.

언뜻 경기를 복기해봐도 3-4번의 확실한 찬스가 떠오르는 걸 보면 골결정력이 계속 머리에 맴돕니다.

이정수가 없는 중앙수비...

인도와의 경기에서 조광래호의 중앙수비는 곽태휘 + 황재원 조합이었습니다. 둘 다 공중볼에 능하고 탄탄한 수비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는 좋은 선수들입니다. 하지만 이정수가 빠진 중앙수비 라인은 수비에서의 공격 전개와 안정감이란 부분에서 조금 불안해 보였습니다.

전방으로 한번에 넘어가는 롱패스는 두 선수 모두 부정확했고 몇번의 결정적인 실수가 화면에 비춰졌습니다.

경기의 긴장감이 떨어지고 많이 앞서는 상황이었지만 이 조합은 합격점을 얻기에는 무리가 있었습니다.

진짜는 다음 경기부터

조별예선은 2승 1무로 순조롭게 마무리 되었고 이제부터가 외나무 다리 진검승부입니다.

51년만의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는 대한민국은 인도전의 유쾌한 기분은 잠시 접고 만만찮은 전력의 팀들을 상대해야 합니다.

조금 조심스런 부분은 조광래호의 전술운용중 경기템포에 관한 부분입니다.

알려진대로 이번 국대의 특징은 스페인 축구가 연상되는 미드필드에서의 짧고 빠른 패스 전개와 신속한 공수전환으로 요약될 수 있습니다.  
중원을 장악하며 점유율을 확보하고 한 박자 빠른 패스와 활발한 움직임으로 상대방을 공략하는 조광래호는 이런 부분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얻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토너먼트에서 우승하기 위해서는 다듬어야할 부분도 있습니다.

지속적인 압박으로 야기된 후반 체력 저하는 여러 언론에 의해 이미 제기되었습니다. 
공세시 인터셉트 당한 후 역습에 대한 불안함도 존재합니다.

이 두가지에 연결된 전술운용의 한 부분이 바로 경기템포라고 여겨집니다. 
한 경기를 하다보면 득달같이 몰아붙여야 할 시점이 있는 반면 공을 조금 돌리면서 상대방의 헛점을 노려야할 시점도 있습니다. 
공수전환이나 패스, 움직임의 기본적인 템포는 빠르게 가져가되 상황에 따라 공을 간수하며 템포를 조절할 필요가 있다는 이야기 입니다.

강팀들의 전술 컬러를 보면 이러한 부분이 눈에 확 드러나진 않지만 꾸준히 지켜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템포의 조절은 체력안배라는 부가 소득도 가져다줄  수 있습니다. 
아무리 뛰어난 팀이라도 기본적인 체력에 문제가 생기면 좋은 경기력을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일정한 속도로 90분 내내 경기를 진행하면 물론 장점도 있겠지만 어느 한 부분이 삐더덕 거리면 경기를 망칠 수 있음에 주목해야겠습니다.

스마트한 태극전사들...

2010년은 전국이 스마트폰 열풍으로 난리가 났었고 그 열기는 올해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비단 핸드폰 분야뿐 아니라 이제는 IT 전 분야에서 이 바람은 거세지고 있습니다.

인도 전에서의 태극전사들은 피처폰을 쓰다가 스마트폰의 매력에 빠졌던 그 기분과 유사했습니다.
다재다능하고 여러 볼거리를 제공하고 예상치 못한 즐거움을 선사했던 태극전사들은 매우 스마트해 보였습니다.

스마트폰은 그 특성상 OS 버전이 높아질수록 완전 다른 폰이 되기도 합니다.
이번 아시안 컵을 잘 치루고 더욱 업그레이드된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팀이 되었으면 합니다.


by 백조트래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