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블로그 검색

로드 중입니다...

2011년 4월 12일 화요일

상상하지 마라! 나는 박지성이다!


                                                       [박지성 결승골 (출처 : Kicker 홈페이지)]
한국시간 4 13일 새벽에 치루어진 2010/2011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8 2차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첼시FC와의 경기는 대한민국 축구 히어로 박지성 선수의 결승골에 힘입은 맨유가 2:1로 짜릿한 승리를 맛보며 기분좋게 끝이났고 이로써 맨유는 챔스 준결승에 선착했습니다.


반면 첼시는 페르난도 토레스에게까지 푸른 유니폼을 입히는 등 챔스 우승에 대한 강한 열망을 드러냈으나 리그 라이벌 맨유의 벽을 넘지 못하고 무관의 시즌을 보내야 할 운명만 남겨놓게 되었습니다.

이번 경기의 주역은 역시 1:1로 첼시가 따라오는 상황에서 결승골을 작렬시킨 박지성이었고 새벽잠을 설쳐가며 TV앞에 앉아 있었던 축구팬들은 이 결승골에 큰 보람을 느꼈습니다.

경기 리뷰
전반 초반까지는 1차전을 홈에서 패한 첼시가 6:4 정도의 볼점유율을 보이며 올드 트래포드에서의 설욕을 위해 공격을 강화했습니다. 홈에서 무승부만 거두어도 준결승에 진출하는 맨유는 미드필드부터의 강력한 압박과 페널티박스 근처까지 깊숙히 내린 수비라인으로 첼시의 창을 막아내는 전략으로 나섰습니다.
하지만 경기 시간이 지나갈수록 첼시의 공격은 무뎌졌고 대신 라이언 긱스, 웨인 루니가 중심이된 맨유가 골에 더욱 근접해 갔습니다.
무승부로 끝날 것 같던 전반전은 요새 최상의 컨디션을 보이던 축구 마에스트로 라이언 긱스의 황금 같은 어시스트를 까까머리 귀요미 치차리토가 마무리하며 1:0으로 종료되었습니다.
후반 첼시의 안젤로티 감독은 토레스를 드록바로 교체하며 반전을 노렸고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전성기 때 드록신으로 불리며 수많은 골장면을 양산시켰던 디디에 드록바는 맨유 수비라인의 견고함을 한번에 무너뜨리는 움직임과 깔끔한 가슴트래핑 그리고 정확한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어 냈습니다. 분위기는 첼시쪽으로 급격히 넘어왔고 이제 상황은 한골 싸움으로 바뀌어버릴 순간 동점골 후 50초만에 박지성 선수가 긱마에의 2번째 어시스트를 받아 골망을 출렁이며 올드 트래포드에 운집한 팬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 넣어버렸습니다.
첼시는 하미레스가 경고누적으로 퇴장까지 당하며 10명으로 남은 시간 분전했지만 빅이어를 들어올릴 기대를 다음 시즌으로 미루어야 했습니다.

맨유의 수비전략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한 첼시
맨유는 오랜만에 퍼디난드-비디치 중앙수비라인을 가동시켰고 양쪽 측면에 에브라와 오쉐이를 배치했습니다. 첼시는 토레스를 꼭지점에 두고 말루다, 아넬카를 각각 좌우에 배치하며 3톱 형태로 공격라인을 형성했습니다. 그 밑을 램파드와 하미레스가 받치고 에시앙이 후방에 남아 지원하는 형식으로 미드필드를 운용했습니다.
맨유는 수비라인을 많이 내리고 미드필드 압박을 강화함으로 첼시의 공격을 측면에만 치중토록 의도했습니다. 첼시의 두 풀백 에슐리 콜과 이바노비치는 부지런히 오버래핑을 시도하며 측면을 지원해 주었지만 첼시의 오펜스는 짜임새와 컴비네이션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수 시즌 동안 최강의 중앙미드필드를 자랑했던 첼시는 팀조화의 시간이 필요했던 토레스 선발카드와 중앙미들을 잘 살리지 못한 경기 운용 등으로 8강에 머물러야 했습니다.

상상하지 마라! 나는 박지성이다!
축구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면 박지성 관련 축구기사가 일정한 형태의 패턴을 가지고 반복되고 있음을 알 것입니다. 시즌 초기 박지성 선수가 선발라인에 자주 나오지 않으면 이른바 후보설이 축구면 헤드라인에 등장하고 좋은 경기를 치루고나면 역시 박지성이란 이름의 기사가 줄을 이으며 부상이라도 당할라 치면 지긋지긋한 이적설로 토론방이 들썩거립니다.
박지성 선수는 J리그 진출 이후 우리의 상상력을 이미 넘어버렸습니다.
2002 찬란했던 여름의 주인공이었으며 네덜란드에서의 활약으로 챔스라는 선물을 우리의 안방에 직접 선사했고 아직도 소름끼치는 맨유의 붉은 저지를 몸소 입으며 국대 축구중계시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라는 자막으로 우리의 자긍심을 높여 주었습니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도 퍼기의 선택을 받네 못받네 하며 박지성 선수 출전자체에 관심이 모아졌지만 시원한 결승골을 터트리며 이번에도 우리의 상상을 넘어버렸습니다.

박지성의 특별한 왼발
2002년 월드컵을 앞두고 펼쳐진 프랑스와의 평가전, 2002년 월드컵 포르투갈과의 조별경기, 04/05 시즌 챔스 AC밀란과의 4강전, 남아공 월드컵 아시아최종예선 대 이란전 그리고 오늘의 결승골

모두 오른발이 주발인 박지성 선수의 특별한 왼발 슛입니다.

공격 포지션에 위치하면서도 수비형윙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내고 최고레벨 클럽에서 오래 활동하기 힘들다는 주위의 모진 평가에도 우리 박지성 선수는 끊임 없는 노력으로 지금 대한민국에서 축구영웅의 권좌에 등극해 있습니다.

어찌보면 박지성 선수는 다른 스포츠스타들에 비해 내면적으로 참 강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부와 명예가 쌓이고 그 시간이 지속될수록 그 흔한 스캔들 하나 없이 점진적 발전을 이루어내는 선수의 내면은 강하다라고 밖에 표현할 방법이 없을 것 같습니다.

오늘 있을 샬케04 : 인터밀란의 승자와 치루게 될 2010/11 유럽챔피언스리그 준결승이 기다려지는 특별한 이유는 바로 박지성의 활약을 동시대에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는 이유일 것입니다

by 백조트래핑